신용현 의원 “권력형 게이트 버닝썬 사태 국정조사해야”
상태바
신용현 의원 “권력형 게이트 버닝썬 사태 국정조사해야”
  • 소명영 기자
  • 승인 2019.03.1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14일 버닝썬 사태에 대한 국정좌를 벌여야한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이날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버닝썬 사건을 단순한 폭행, 성범죄 사건으로만 치부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특정 연예인과 소속사가 운영하는 클럽에서 마약이 유통되고 몰래카메라 등을 통해 인권 유린을 방조하고, 비호한 배후세력이 누군지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면서 “가해자인 연예인과 클럽, 공권력의 배후세력에서 불법 촬영과 그 여성 피해자들로 관심이 넘어갔는지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사건은 단순한 연예인의 일탈 행위도, 연예인 몰카 사건도 아니다”라고 못박고 “ 공권력 안의 적폐와 우리 사회의 왜곡된 성의식이 결합된 권력형 게이트”라고 규정했다.

신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 차원에서 클럽 연예인과 공권력이 결탁해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 여성과 폭행 피해자를 위해 나서야한다”면서 “국회가 국정조사를 포함한 진상규명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