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대전시
신용현 의원 “권력형 게이트 버닝썬 사태 국정조사해야”
소명영 기자 | 승인 2019.03.15 09:17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14일 버닝썬 사태에 대한 국정좌를 벌여야한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이날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버닝썬 사건을 단순한 폭행, 성범죄 사건으로만 치부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특정 연예인과 소속사가 운영하는 클럽에서 마약이 유통되고 몰래카메라 등을 통해 인권 유린을 방조하고, 비호한 배후세력이 누군지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면서 “가해자인 연예인과 클럽, 공권력의 배후세력에서 불법 촬영과 그 여성 피해자들로 관심이 넘어갔는지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사건은 단순한 연예인의 일탈 행위도, 연예인 몰카 사건도 아니다”라고 못박고 “ 공권력 안의 적폐와 우리 사회의 왜곡된 성의식이 결합된 권력형 게이트”라고 규정했다.

신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 차원에서 클럽 연예인과 공권력이 결탁해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 여성과 폭행 피해자를 위해 나서야한다”면서 “국회가 국정조사를 포함한 진상규명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소명영 기자  bsn@bsnews.kr

<저작권자 © 밥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명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지면신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광역시 서구 대덕대로 167번길 5 영호빌딩 5층 502호  |  대표전화 : 042)487-8222  |  팩스 : 042)487-8279  |  광고문의 : 1577-2265
등록번호 : 대전 다 01312  |  등록일 : 2015년 8월 11일  |  발행·편집인 : 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윤
Copyright © 2019 밥상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