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2019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상태바
충남대 ‘2019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 양홍준 기자
  • 승인 2019.07.11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사업비 17억 원… 2023년까지 5년간 지원

충남대학교가 교육부가 발표한 ‘2019년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지방 대학의 지역발전 거점 역할 수행 및 지역 사회와 상생 발전을 도모하고 대학과 지역사회의 역량을 상호 연계하여 지역 인재를 공동으로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남대는 ‘4차 산업혁명 선도 지역 수요맞춤형 융합 인재양성’을 주제로, 지역 대학(건양대, 목원대, 배재대, 한남대, 한밭대), 지자체(대전시, 충남도, 세종시), 공공기관 및 산업체와 컨소시엄을 통해 연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2019년 총 사업비는 17억 원으로 교육부 8억 5000만 원, 지자체 5억 5000만 원, 협력대학 3억 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개년 간(2+3년)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충청권 3개 광역자지단체의 대응자금(5억 5000만 원) 지원으로 대학과 지역사회가 공동으로 지방 인재를 양성하는 본 사업의 취지가 효율적으로 달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업 주관 대학으로 협력대학과 연계하여 사업을 기획한 김규용 기획처장은 “대전·세종·충남의 대학, 지자체, 공공기관 및 산업체가 연계하는 교육 협업 및 취업 지원 체계 구축을 통해 우수 인재가 타 지역으로 유출되지 않고 지역 내 공공기관 및 기업으로 취업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 정착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대전·충청지역의 혁신도시 지정에 기초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