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발병 매개체 ‘조개젓’ 판매업소 일제점검
상태바
A형간염 발병 매개체 ‘조개젓’ 판매업소 일제점검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9.10.2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11월 8일까지 젓갈판매점·전통시장 등 26곳 대상
질병관리본부 제공 A형 간염 예방 수칙
질병관리본부 제공 A형 간염 예방 수칙

대전시는 최근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 A형 간염 유행 원인이 ‘조개젓’으로 확정·발표된 것과 관련, 21일부터 젓갈전문 판매업소에 대한 특별점검에 들어간다.

이번 점검은 11월 8일까지 3주 동안 젓갈전문 판매업소와 전통시장 등 26곳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제조·수입 조개젓 제품 136건을 검사한 결과 44건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고 사용한 원료의 원산지는 국산이 30건, 중국산이 14건이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2019년 9월 30일부터 조개젓을 제조·가공하는 영업자는 공인 시험·검사기관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제품만 유통·판매가 가능한 ‘검사명령’을 실시중이다.

이번 점검내용은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는 조개젓 판매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되는 조개젓 외 젓갈류에 대한 수거검사도 병행 실시한다.

수거대상은 낙지젓, 어리굴젓, 명란젓, 창란젓 등 생젓갈류 유통제품으로 부적합 시 즉시 압류·폐기하고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A형 간염 바이러스가 혼입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할 경우에만 유통·판매하도록 철저한 점검과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안전한 식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선제적 식품환경 조성에 발 빠르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