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돋보기] “보험상품을 미성년자 증여·상속 수단 활용”
상태바
[국감 돋보기] “보험상품을 미성년자 증여·상속 수단 활용”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9.10.2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상품을 이용한 미성년자 증여와 상속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성남시분당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5대 생명보험사의 미성년 계약자 저축보험 현황’에 따르면, 미성년 계약자가 월 200만 원 이상 납부하는 저축보험 계약은 총 229건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매월 납부하는 보험료는 총 7억 7000만 원에 달하며, 평균 월 보험료도 336만 원이나 됐다.

미성년자가 계약자인 저축보험 중 월납보험료 최고 금액은 월 3000만 원으로, 만 9세 아이가 계약자로 나타났다. 또 월 1000만 원 이상의 보험료를 납부하는 계약은 7건, 월 500만~1000만 원 사이 보험료 납부 계약은 26건, 그 외 196건은 월 200만~500만 원 사이 계약이었다.

이 중 가장 어린 고액 저축보험 계약자는 만 1세이며, 미취학아동(만 0~6세)이 14건, 초등학생(만 7~12세)은 77건, 중·고등학생(만 13~18세)은 138건이었다. 또한 229건 중 201건(88%)은 미성년자가 계약자이면서 동시에 수익자이고, 피보험자는 친족인 경우였다.

계약자는 보험계약을 체결하고 보험료를 납입할 의무를 지는 사람, 수익자는 보험기간 중 보험사고가 발생했을 때 보험금을 수령하는 사람, 피보험자는 보험사고의 대상이 되는 자를 말한다.

이에 대해 김병욱 의원은 “이는 세테크 측면에서 보험상품을 증여나 상속의 수단으로 활용하는 실태를 잘 보여주는 자료”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