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양극재 분야 글로벌 기업, 천안에 1억 달러 투자
상태바
벨기에 양극재 분야 글로벌 기업, 천안에 1억 달러 투자
  • 양민규 기자
  • 승인 2019.11.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현지방문 투자협약 체결

벨기에의 2차 전지 양극재 분야 글로벌 선두 업체인 유미코아가 충남 천안에 1억 달러를 투자한다.

외자유치를 위해 벨기에를 방문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는 12일(이하 현지시각) 브뤼셀 유미코아에서 에그버르트 록스 유미코아 그룹 부사장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유미코아는 개별형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된 천안3산업단지 내 유미코아 공장에 5년 동안 1억 달러를 투자해 생산 설비를 증설한다.

유미코아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사를 둔 화학소재 기업으로 양극재 분야 글로벌 선두 업체 중 하나다. 세계 14개국 이상에 진출해 종업원 수가 1만 700명에 달하며, 지난해 매출액은 4조 3000억 원을 기록했다.

유미코아의 이번 투자 약속은 최근 세계적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시장이 급성장하며 이차전지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유미코아의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앞으로 5년 동안 도내에서 △매출액 20억달러 △수출효과 4억달러 △수입대체효과 16억달러 △생산유발효과 8천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천억 원 등의 경제적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유미코아의 추가 투자가 관련 기업들의 연쇄 투자를 촉진, 지역경제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유미코아가 성공적으로 투자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