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교차로 조명타워 본격 가동
상태바
대전시, 교차로 조명타워 본격 가동
  • 구태경 기자
  • 승인 2019.11.1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도심 주요 교차로 6곳에 8기 점등
2020년까지 30억원 투입해 지속적 추가설치
대전시 삼천교네거리에 설치된 교차로 조명타워.
대전시 삼천교네거리에 설치된 교차로 조명타워.

대전시는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올해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에 둔다는 시정 운영 기조 아래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인 ‘생명탑 프로젝트’에 착수해 이달 도심 주요 교차로 6곳에 조명타워 8기를 설치했다.

조명타워 설치 지역은 ▲동구 용전네거리 ▲중구 오룡역네거리 ▲서구 남선공원네거리(2기) ▲서구 삼천교네거리 ▲유성구 온천역네거리 ▲유성구 덕명네거리(2기) 등이다.

시는 올해 설치 목표 5곳에 ‘서구 삼천교네거리’를 추가로 설치했는데 이에 따라 2016년 설치하기 시작한 조명타워는 모두 14곳에 20기로 늘어났다.

조명타워는 하이마스트 조명시설로 높은 위치에서 조명, 운전자의 눈부심과 시야 방해를 차단해 평상시는 물론 우천 시에도 전방 사물 인지도가 높아져 야간 교통사고 감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후, 야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평균 25%~30%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야간 조명타워의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확인되고 시민들의 호응도 좋아 내년부터 생활 사회간접자본 사업인 ‘생명탑 프로젝트’를 전면 확대해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챙긴다는 계획이다.

문용훈 교통건설국장은 “조명타워 설치 효과가 충분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생명탑 프로젝트를 대대적으로 확대해 시민들의 고귀한 생명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내년에 4억5000만원, 2022년까지 모두 30억원을 들여 교통사고가 잦은 주요 교차로에 야간 조명타워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