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
상태바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03.1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 서상희 교수팀, 백신 항원 생산 성공
충남대 서상희 교수

바이러스 백신 분야 전문가인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서상희 교수 연구팀이 세포 배양기술을 이용한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을 생산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서상희 교수 연구팀은 정부로부터 허가받은 안전이 보장되는 생물 안전 3등급 시설(BSL-3) 내에서 원숭이 유래 신장 세포인 베로(Vero) 세포를 배양하고 이에 코로나바이러스-19를 감염해 바이러스를 증폭하고 바이러스 단백질을 정제 후 포르말린 (formalin)으로 불활화 (inactivation)해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을 생산했다.

연구팀은 생산된 백신 항원의 면역성을 확인하기 위해서 동물(마우스)에 접종해 코로나바이러스-19의 감염을 막을 수 있는 항체(중화항체)가 잘 유도하는지, 독성은 없는지를 검증할 예정이다.

이 검증은 약 4-6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판단되며, 코로나바이러스-19가 감염되는 마우스(hACE2-TG 마우스: 사람 코로나바이러스-19 수용체 형질전환 마우스)가 곧 확보하는 대로 방어실험도 수행할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 생산 모식도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 생산 모식도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개발의 관건은 우선 백신 공장에서 백신 항원을 대량 생산이 가능하도록 병원성을 약화한 백신 주를 개발하는 것으로, 최종적으로는 건강한 사람에 코로 스프레이 방식으로 뿌리는 백신 주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코로나바이러스-19는 병원성이 높아 BSL-3 시설 내에서만 백신 항원 생산이 가능하다.

서상희 교수 연구팀은 우선, 코로나바이러스-19 대유행에 대비해 일반 백신 공장에서 사독 백신 생산이 가능하도록 병원성을 약화한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주를 최대한 빨리 개발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