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북도, 하반기 유행 대비 선별진료소 구축에 총력!
상태바
[코로나19] 충북도, 하반기 유행 대비 선별진료소 구축에 총력!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0.06.3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가 코로나19의 하반기 유행에 대비하여 감염병 확산 방지와 의료진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선별진료소 시설·장비 구축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코로나19 의심환자의 폐렴 여부 등 폐 상태를 확인하기 위하여 12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이동형 X-ray 장비 각 1대씩 구입하여 선별진료소 내에 설치하였고, 그 외 음압텐트, 음압기, 열감지카메라 등 10억원의 예산을 지원하여 선별진료소 장비를 구축하였다.

또한, 최근 무더위로 인한 선별진료소 의료진의 보호대책으로 42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하여 11개 보건소에 냉방기 24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도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컨테이너형 또는 텐트형의 간이형태 선별진료소를 영구적 시설로 신축하기 위하여 5개 시군에 약 18억의 예산을 지원하는 신축 사업계획을 중앙부처에 신청하였다.

이러한 영구시설은 평상시에는 홍역 및 결핵환자 등 감염병 (의심)환자 진료실로 활용하고, 위기시에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 대상 선별진료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보건소 구급차 이송 시스템도 강화하였다. 보건소에서 확진자, 의심환자, 격리자, 해외입국자 등의 이송을 위한 구급차 이용량이 증가 함에따라 11개 시군보건소에 22억원의 예산을 지원하여 음압구급차를 구입, 더욱 신속하고 안전한 이송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대전의 고택
힘내라! 중소기업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