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충남혁신도시 지정에 '시 전환' 탄력
상태바
홍성군, 충남혁신도시 지정에 '시 전환' 탄력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0.10.3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청 정문
홍성군청 정문

홍성군의 시 전환 추진이 충남혁신도시 지정과 맞물려 함께 진행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인구감소시대를 맞아 모든 자치단체가 인구증가의 한계에 봉착한 가운데, 젊은 인구유입 및 출생률 제고로 시 단위 보다 높은 성장성을 보이는 홍성군의 시 전환 당위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는 것이다.

군에 따르면 2012년 홍성군 인구는 8만 8000여 명을 기록했으나 내포신도시 조성 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7년 1월 5일 20년 만에 인구 10만 명을 회복한 후 10만 명 선을 방어하고 있다.

이는 도내 군 단위 지자체가 인구 감소로 소멸위기로 가는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지속적으로 인구가 감소하는 공주시, 보령시, 논산시를 바짝 쫓고 있어 군과 시의 인구가 역전되는 기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래성장동력인 19세 미만 인구수와 출생아수의 경우 2019년에 보령시와 공주시를 앞서며 6위를 기록한 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20년에는 9월 말 기준 19세 미만 인구수와 출생아 수가 논산시를 제치며 5위를 기록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전국최초 아동 통합지원센터 개소를 비롯해 온종일돌봄교실 전국1호점 등 내포신도시 젊은 층을 위한 사업과 전국 최초의 유기농업 특구 지정, 청년농업인큐베이팅,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과 읍‧면별 특색있는 마을가꾸기 사업 등 정주환경 조성으로 『지속가능한 성장 생태계 조성』이 빛을 발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시 전환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충남도청이전과 유관기관 이전의 효과를 본 홍성군은 내포혁신도시 지정으로 다시 한번 도약하는 계기로 삼고자 시 전환을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힘내라! 중소기업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가문의 뿌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