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해미 성지 찾아 미사 주례
상태바
한국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해미 성지 찾아 미사 주례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1.06.1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한국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대주교가 13일 해미국제순교성지를 방문해 미사를 주례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1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유흥식 주교를 임명하고 대주교 칭호를 부여했다. 한국인 성직자가 차관보 이상 고위직에 임명된 것은 처음이다.

한편, 해미국제순교성지는 지난해 11월 29일 교황청이 국제성지로 승인•지정했으며, 올해 3월 1일 정식 승인 교령이 전달됐다. 이곳은 유명한 성인이 있거나 특별한 기적이 있었던 곳은 아니지만, 이름도 남기 못한 신자들이 박해받고 처형당한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