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4억 쏟아부은 청년몰, 42%가 ‘휴·폐업’
상태바
464억 쏟아부은 청년몰, 42%가 ‘휴·폐업’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1.09.23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의원 “온라인·비대면화 맞춰 사후관리 방안 강화해야”

중소벤처기업부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청년몰 사업에 4년간 464억 원을 쏟아부었지만, 휴·폐업률이 42.4%(총 지원점포 672곳 중 285곳)에 이르는 등 효과를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이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 사업비는 2016년 127억 5000만 원, 2017년 142억 5000만 원, 2018년 157억 5000만 원, 2019년 37억 원 등 총 464억 원이나 됐다. 하지만 같은 기간 휴·폐업점포는 2026년 166곳, 2017년 98곳, 2018년 18곳, 2019년 3곳 등 285곳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사업 시행 14개 시·도 중 인천 지역의 휴·폐업률이 73.2%(조성점포 41곳 중 30곳)로 가장 높았고, 부산이 64.5%(31곳 중 20곳), 경북이 61.8%(68곳 중 42곳)로 뒤를 이었다. 특히 부산 중구 국제시장의 경우 지원점포 14곳이 모두 폐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청년상인들은 생존을 위해 서로 간에 정보를 공유하며 온라인 배송 등 활로를 찾고 있지만 온라인·비대면 업종 확대 등 현재 시장 상황에 맞추어 판로 지원 사업을 보안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 예산 편성 시 홍보 마케팅 비용을 확대 지원하여 청년상인들의 안정적 정착을 중단 없이 도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가문의 뿌리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