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김밥
상태바
엄마의 김밥
  • 탄탄(불교 중앙 박물관장, 적조사 주지)
  • 승인 2022.01.0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경소리]

봄 소풍 가을 운동회 때면
꼭두새벽에 일어나 만드신
엄마표 김밥은
계란, 오이, 당근, 시금치만 넣었어도
특별한 맛이었다

골골거리며 살아왔지만
지금까지도 건강했던 건
우리 엄마가
햄이나 소시지 등
가공한 고기를 첨가하지 않은
청량한 김밥을
정성으로 고수하였기 때문이었나

엄마는 계란후라이와 멸치 김치볶음으로만
도시락을 싸주셨지
아랫동네 시장통 애들 마냥
소불알 만한 소시지 한번
싸준 적 없는 엄마의 도시락을
그때는 원망하였지만
쉰이 넘어 예순을 바라볼 나이에도
그토록 기차게 먹음직했던
정성이 듬뿍 담긴 엄마표 김밥이며
도시락은 늘 삼삼하다

늙은 엄마처럼
단풍이 떨어져
앙상한 마른 나뭇가지를 보며
무심한 세월이 흐를수록
엄마의 손맛은 더욱 그리웁다

탄탄(불교 중앙 박물관장, 적조사 주지)
탄탄(불교 중앙 박물관장, 적조사 주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우리동네 예술in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