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전국 최초 '메타버스 영어캠프' 운영
상태바
천안시, 전국 최초 '메타버스 영어캠프' 운영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2.01.1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가 나사렛대와 손잡고전국 최초로 '메타버스 영어캠프'를 운영한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면서 부모들의 사교육비 부담을 덜고 학생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영어권 실생활 가상 체험공간을 메타버스로 구축해 이번 영어캠프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11일부터 14일까지 4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영어캠프는 초등학교 4~6학년을 대상으로 천안교육지원청을 통해 참가 학생을 모집했다. 지난 10일에는 참여학생을 대상으로 영어캠프 메타버스 가상공간 사전체험을 실시했다.

메타버스 영어캠프는 A차시(09:00~10:40), B차시 (11:00~12:40) 로 나뉘어 영어권 실생활과 관련한 ▲Airport ▲Restaurant ▲Mall ▲Hospital ▲Travel ▲Transport 6개의 주제수업으로 각각 2시간씩 진행된다. 1개 반에 2명의 원어민 영어보조교사가 배치돼 20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시는 디지털문화에 익숙한 청소년 세대에게 흥미로운 메타버스 가상체험공간이 자연스럽게 영어 학습 동기를 유발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자칫 경직될 수도 있는 학생들의 실용 외국어 구사 능력 향상에 한몫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천안오성초 4학년 전해찬 학생은 “다른 친구들보다 먼저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다는 게 기쁘다”며, “나의 실물이 보이지 않아서 좋고 많은 사람과 접촉하지 않아 안전하게 영어를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학생의 어머니는 “메타버스 영어캠프는 일반 영어체험 프로그램과 다르게 영어를 싫어하는 아이들에게 접근하면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메타버스 영어캠프 등 우리 아이들이 영어를 더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색다른 프로그램을 확대해 주셨으면 한다”라고 당부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중단된 영어 캠프를 메타버스 가상공간에서 운영해 사업의 연속성을 확보하려 한다”며, “이번 캠프를 바탕으로 지속가능 및 발전 가능성을 검토해 더욱 흥미롭고 재미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천안시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우리동네 예술in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