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지역화폐 '여민전' 구매한도 확대
상태바
세종시, 지역화폐 '여민전' 구매한도 확대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2.01.2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가 설을 맞이해 2월 한달 간 지역화폐 여민전의 구매한도를 현행 30만 원에서 80만 원으로 상향한다.

이번 상향·운영은 개인구매한도, 캐시백 혜택을 확대해 소비를 촉진시켜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됐다. 구매한도가 상향된 만큼 소비자가 받을 수 있는 캐시백 혜택도 기존 3만 원에서 8만 원으로 늘어난다.

지난해 여민전은 총 3,000억 원이 발행됐으며, 그 중 2,978억원(발행액 대비 99.3%)이 사용되는 등 시민들의 큰 호응을 이끌며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상권의 효자노릇을 해왔다. 시는 이에 힘입어 올해 여민전 운영에 있어 추가경정예산과 세수 확보를 감안해 지난해보다 확대 발행할 예정이다.

월 개인 구매한도는 30만 원을 유지하되, 설·추석이 포함된 2월과 9월에는 소비수요를 고려해 50만 원을 추가하여 1인당 최대 80만 원까지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춘희 시장은 “정부의 소상공인 손실보상 지급과 함께 여민전 구매한도 확대로 소비 진작에 나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소상공인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관내 소상공인을 비롯 시민들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