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사랑방] 저의 한국 생활을 소개합니다
상태바
[다문화 사랑방] 저의 한국 생활을 소개합니다
  • 윤선영(베트남)
  • 승인 2022.05.24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다문화가족사랑회와 함께 하는 ‘결혼이주여성 한국생활 정착기’(129)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티엠입니다. 올해 28살이고 한국에 온 지 2년 됩니다.

현재 남편과 같이 대전에서 살고 있습니다. 남편은 43살입니다.

우리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지만 상대방을 잘 이해하고 성격도 잘 맞습니다.

처음에 한국에 왔을 때 한국말을 못 해서 생각을 정확하게 표현하기 어려웠고 여러 문제도 있었습니다. 문화도 달라서 문화 방식이 다릅니다. 같이 살면서 답답함에 싸움도 많이 하고 번역 어플을 많이 이용했습니다. 혼자서 외출을 못하고 대중교통 이용도 할 수 없었습니다. 아프면 병원에 못 가서 정말 힘들었습니다.

계속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한국에 적응하려고 노력하면서 열심히 한국어를 공부했습니다. 지금까지도 한국어를 많이 사용할 수 없지만 생활하는데 불편함은 없습니다.

앞으로 열심히 공부해서 동아리나 봉사활동을 하고 싶습니다. 컴퓨터, 운전면허 취득에 도전 중입니다.

제 바램은 회계공부를 열심히 배워서 남편의 일에 도움이 되는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