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서해바다 펼쳐지는 '서해랑길' 22일 개통
상태바
아름다운 서해바다 펼쳐지는 '서해랑길' 22일 개통
  • 양민규 기자
  • 승인 2022.06.2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보령시 천북굴단지 공원에서 조용만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과 김동일 보령시장, 이우성 충청남도 문화체육부지사, 노점환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 등 주요 내빈과 시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해랑길 개통행사가 열렸다.

한반도 가장자리를 연결하는 ‘코리아둘레길’의 서해 구간인 ‘서해랑길’이 22일 열렸다.

우리나라 외곽의 기존 길을 연결해 조성한 ‘코리아둘레길’은 총 4544km에 이르는 국내 최장 거리 걷기 여행길로 비무장지대의 디엠지(DMZ) 평화의길, 동해의 해파랑길, 남해의 남파랑길, 서해의 서해랑길로 이뤄져 있다.

이 중 가장 길이가 긴 서해랑길은 전남 해남 땅끝전망대에서 인천 강화를 연결하는 109코스로, 총 길이가 1800km에 이른다.

그 중심에 있는 보령의 둘레길은 서천과 보령의 경계인 부사방조제에서 시작해 무창포해수욕장과 오천항을 거쳐 천북굴단지 공원까지 이어진다. 58코스부터 62코스까지 모두 4개 코스다.

이날 행사가 열린 62코스에 자리잡은 ‘천북 굴따라 길’은 천수만을 끼고 있어 걷다보면 푸른 바다 위로 올망졸망 자리잡은 섬이 한눈에 펼쳐지며, 아름다운 바다 위를 물들이는 붉은 노을이 장관이다. 코스 내에 천북굴단지도 조성돼 있어 제철 맞은 싱싱한 해산물로 배를 채우고 도보여행을 즐기기에도 제격이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서해랑길 109개 코스를 대표해 보령에서 개통행사를 갖는 것은 굉장히 뜻깊은 일”이라며 “서해랑길을 통해 풍부한 해산물과 먹거리, 사계절 볼거리가 가득한 추억과 낭만의 도시 보령시를 널리 알리고 지역 대표 관광콘텐츠로 사랑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아토피를 이기는 면역밥상
우리 단체를 소개합니다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