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3자녀 가구엔 매달 싱싱한 로컬푸드가
상태바
대전 3자녀 가구엔 매달 싱싱한 로컬푸드가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9.06.2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0월까지 관내 150가구에 제철농산물 배달

이달부터 5개월 간 대전 관내 3자녀 이상을 둔 150가구에 매달 마지막 주 지역에서 생산한 신선한 로컬푸드 꾸러미가 공급된다.

대전시는 로컬푸드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 지역에서 생산한 우수 농산물의 판로 확보와 도농상생을 통한 공동체 형성에 이바지하기 위해 26일부터 3자녀 이상 가정에 로컬푸드 꾸러미 지원을 시작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 1월 공모를 통해 선정된 대전YMCA가 주관하며, 대전지역 생산자를 모집해 농산물 출하약정을 체결하고 제철 신선한 농산물을 서구자활센터 회원이 가정으로 배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대전YMCA는 공모를 통해 지원 대상 150가구를 선착순 모집했다.

이와 함께 대전시는 로컬푸드 정책토론회, 생산지 투어 체험, 요리교실, 식문화교육, 로컬푸드 직거래장터, 커뮤니티 키친 교육, 마을공유밥상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문인환 사회적경제과장은 “이번 사업은 지역농산물의 소중함과 농업·농촌의 이해, 생산자와 소비자의 호혜적 관계 구축 등 지역 먹거리를 매개로 한 공동체형성에 목적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 로컬푸드 인증제 도입, 생산자 조직화, 먹거리 교육, 소비자 현장체험 등을 통해 도시와 농촌이 함께 상생 발전하는 행복한 대전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사업이 마무리되는 11월경에는 로컬푸드 꾸러미 생산농가와 공급받은 가정이 한자리에 모여 그동안의 수고를 격려하고 지역먹거리의 소중함을 함께 나누는 화합의 장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혜 가정의 만족도와 지역 농가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향후 사업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