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쌀 한 톨의 무게
상태바
[임영호의 조합장 일기] 쌀 한 톨의 무게
  • 이호영 기자
  • 승인 2020.10.28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한창 벼를 수확하고 있습니다. 시골에서 논둑길을 걸으면 멀리 황금벌판이 볼 만합니다.

19세기 말 네덜란드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1853~1890)는 노란색을 참 좋아했습니다. 농민 화가를 꿈꾸었던 고흐의 유명한 그림 중에는 추수하는 그림이 있습니다. 황금물결의 들판과 부드러운 능선의 산 모양이 평화로운 농촌을 아주 잘 표현했습니다. 맑은 가을햇살 아래 넓은 황금물결을 이루고 있는 밀밭의 풍경이 고흐의 눈에는 황금색 색채의 향연으로 보였습니다.

아름다운 풍경화 《라크로의 추수》는 고흐의 인생 중 가장 행복하고 평온했던 시기에 그렸습니다. 고흐는 이 그림에 굉장한 자부심을 느꼈습니다. “이 작품은 다른 작품을 위축시킨다”라고 고백했을 정도였습니다. 이 그림은 2003년 11월 뉴욕 소더비에서 우리나라 돈으로 103억 원에 경매되었습니다.

고흐 作 '라크로의 추수'
고흐 作 '라크로의 추수'

올해는 유난히 장마가 길었습니다. 쌀농사도 30% 이상 수확이 줄었습니다. 빈 가을 들판에서 편히 쉬는 평화는 아니었습니다. ‘쌀 한 톤의 무게가 얼마나 될까’ 까닭 없이 의문이 생깁니다. 내 손바닥에 올려놓고 무게를 재봅니다. 그 안에는 농부의 새벽도 농부의 꿈도 숨어 있고, 바람과 천둥, 비와 햇살도 스며 있습니다. 쌀 한 톨에 세상이 다 들어있습니다.

고 장일순 선생은 좁쌀 한 알 속에도 우주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농부가 타작한 뒤에 마당에 콩 하나 팥 하나가 있을 때 그걸 집어서 모은다. 그 작은 콩 하나 팥 하나 속에 우주 전체의 힘이 들어있다. 만남이 거기 들어있고 생명이 있다.”

한 알의 쌀알이 영글기 위해서는 대지와 태양, 바람과 비, 그리고 농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어쩌면 이 우주가 하나의 큰 생명체입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누구나 한 사람의 인생은 감동스토리 그 자체입니다. 자신이 살아온 삶은 평범하고 대부분 별것 아닌 것처럼 생각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많은 사람과 우여곡절이 숨어 있고 감동과 재미가 가득합니다. 그래서 사람을 만날 때는 그 사람의 스토리 듣는 재미로 만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올해는 긴 장마에 낭떠러지까지 몰렸다가 겨우 살아났습니다. 벼가 스스로 이 고난을 이겨낸 것이 대견합니다. 시련은 있었지만 패배는 아닙니다. 우리는 서로가 서로의 덕으로 살아갑니다. 자연과 인간도 서로가 서로를 사랑하라는 교훈일 것입니다.

임영호 동대전농협 조합장
임영호 동대전농협 조합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힘내라! 중소기업
내 몸을 살리는 야생차
가문의 뿌리
대전의 고택
인물로 본 충남역사
이슈포토